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하남의 청동기시대를 한 공간에 담아내다

기사승인 2020.04.02  13:37:20

공유
default_news_ad1

- 하남역사박물관 고인돌 등 석조문화재 야외 역사공원 조성

(재)하남문화재단 하남역사박물관은 하남시 안에 흩어져 있던 고인돌과 비석 등 석조 유물을 한자리에 모아 야외 역사공원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대상 문화재는 고인돌 5기, 영세불망비 1기 등 모두 20점에 이른다. 역사공원은 박물관 북쪽에 인접한 풍산지구근린 4호 공원에서 박물관으로 이어지는 구간이다.

   
 
고인돌은 청동기시대를 대표하는 무덤으로 사후 인식, 사회 규모 등 당시 사람들의 생활상을 드러내는 중요한 문화재이다.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고인돌 유적을 가지고 있는데 그 수는 약 40,000기에 이른다. 하남시가 위치하는 한강 주변에는 총 50여 기 이상의 고인돌이 보고되어 있으며 그중 17기가 광암동 및 하사창동 등지에 집중 분포하고 있다.

 우응정영세불망비(禹應鼎永世不忘碑)는 조선 후기 문신 우응정이 민생을 보살폈던 치적을 기리기 위한 비석으로 1916년에 건립된 것이다. 건축 부재인 주초석 3점, 장대석 7점, 문주석 2점은 모두 춘궁동 일대에서 수습된 것들로 하남의 역사와 관련한 자료로써 향후 연구의 가치가 있는 유물들이다.
 
 하남역사박물관 야외 역사공원은 시민들에게 하남의 청동기시대 고인돌 문화와 석조 유물을 보다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는 휴식처를 제공할 것이다. 또한, 향후 박물관 전시 및 교육과 연계하여 하남지역의 문화적 자긍심을 고취하는 매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위현주 기자 Hyuhjoo@hanmail.net

<저작권자 © 하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