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현재, '코로나19' 재난긴급생활비 지원해야

기사승인 2020.03.20  18:46:45

공유
default_news_ad1

- 자영업·민생경제 붕괴수준...재난관리기금 79억 중 에서 최대 50만원

이현재 국회의원(무소속)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재난긴급 생활비를 편성해 지급해 줄 것을 하남시에 요청했다.

   
 
이 의원은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시민과 자영업자 등 서민경제가 심각한 수준이라며 이같이 제안했다.

이 의원은 “김상호 시장에게도 하남시 재난긴급생활비 지원을 촉구한다”며 “하남시에 이미 하남시 사회재난 관련 조례’가 시행 중인 만큼 법적 근거가 충분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남시에서는 약 79억원의 가용 가능한 재난관리기금 있는 만큼 하남시 하위소득 20%에 해당하는 시민과 자영업자에게 최대 50만원 수준의 재난긴급생활비를 편성, 지급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하남시 하위소득 20%에 해당하는 세대는 약 2만 가구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직접적인 현금지원은 바람직하지 않지만 자영업과 민생경제가 붕괴수준에 이른 현 상황에서 긴급지원이 불가피한 만큼 조기극복을 위해 지자체가 정부보다 먼저 나서야 할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그간 이 의원은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자영업자, 소상공인에게 임대료 50% 인하, 직접지원 등 특단의 조치 필요와 사회취약계층이 무너지지 않기 위한 100만원의 생활비를 직접지원 등을 요청했다.

끝으로 이 의원은 “정부도 2차 추경을 검토하는 등 추가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만큼, 예결위원으로서 대한민국이 하루빨리 코로나 사태를 수습하고 일상을 극복하기 위해 국회차원에서도 즉각 적인 대응책을 마련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하남일보 webmaster@hanamilbo.com

<저작권자 © 하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