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하반기 증차로 출퇴근길 불편 줄인다.

기사승인 2019.11.11  13:18:58

공유
default_news_ad1

- 11일 감일 35번 1· 내달 2일 위례 33번 2대…20일 9302 5·9304 1·3000 1대

하남시는 올해 하반기 출퇴근길 불편 감소를 위해 9302번 등 광역버스 7대 증차, 시내버스 3대를 추가 운행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최근 입주를 시작한 감일지구와 오피스텔 등이 입주를 시작한 미사강변도시, 위례신도시는 출근시간대 혼잡율이 높아 증차 필요성이 절실했다.

이에 하남시는 노선별 혼잡도 개선 및 배차시간을 단축하고자 서울시 및 경기도 등에 증차 협의를 지속적으로 진행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시민에게 편리한 대중교통을 제공하기 위해 국회의원, 시·도의원 및 지역의 정치인들이 힘을 합쳐 노력했다.

감일지구를 운행 중인 시내버스 35번은 배차간격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기존 2대에 11일부터 1대를 추가투입 위례신도시는 강남방면 시내버스 33번을 2대 추가 투입해 운행하고 2020년 1월중 광역버스로 전환해 운행할 예정이다.

미사강변도시는 이용도가 높은 잠실역 방면 9302번을 5대 증차해 23대, 강변역 방면 9304번 1대 증차로 6대, 판교 방면 3000번 1대 증차로 9대로 오는 20일부터 투입해 출퇴근시간대 불편을 최소화 하겠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석승호 교통정책과장은“신도시 개발로 인한 대중교통 이용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출퇴근시간대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증차를 추진했고 2020년에는 2층 버스도 추가 투입해 주민의 대중교통 이용편의 증진 및 좌석 안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위현주 기자 Hyuhjoo@hanmail.net

<저작권자 © 하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